전남 함평에서 40대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4명이 부상을 당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

전남 함평에서 40대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4명이 부상을 당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

전남 함평에서 40대 남성이 '묻지마' 흉기 난동을 부린 뒤 자해 소동을 벌여 4명이 다쳤다.

19일 함평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40분께 함평군 한 마을 앞 도로에서 A 씨(41)가 휘두른 낫에 3명이 중상을 입고 1명이 경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도로까지 걸어나와 주행 중이던 승용차를 멈춰 세운 뒤 운전자인 50대 여성에게 낫을 휘둘렀다.

근처 공사 현장에서 이를 목격하고 운전자에게 도망가라고 외치던 40대 남성도 A 씨에게 공격 당했고, A 씨는 인근 주택에 있던 70대 여성과 50대 여성을 잇따라 공격한 뒤 자신의 목과 복부 부위를 자해했다.

A 씨와 피해자 4명은 모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 중 2명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가 전날 농사일을 하다 부상당한 부모님 댁을 찾아왔으며 피해자들과는 모르는 사이인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A씨 등이 치료를 마치는 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