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직원·외주PD 등 2명 확진…긴급방역 조치
YTN, 상암 건물 일부 폐쇄하고 '돌발영상' 등 결방
KBS·YTN 사옥 확진자 발생…방송가 코로나 비상(종합)

KBS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여의도 본관 건물 전체가 긴급 방역에 들어갔다.

16일 KBS에 따르면 본관 3층 사무실에서 음향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1명이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KBS는 즉각 긴급 대응회의를 열고 본관 전체 시설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건물이 폐쇄되진 않은 것으로 전해졌지만 같은 건물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원은 17일 오후까지 재택근무에 돌입한다.

KBS는 "재난방송 주관방송사로서의 차질 없는 역할 수행을 위해 방송 필수인력은 방역 이후 방호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업무를 재개토록 할 예정"이라며 "향후 보건 당국의 조치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KBS 외주 제작 PD 1명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음향 담당 직원과는 접점이 없어 다른 경로로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KBS 관계자는 "연구동에서 외주 PD와 접촉한 16명 중 10명은 음성이 나왔고 나머지 6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밤늦게 외주 PD가 확진 판정을 받은 YTN은 확진자가 다녀간 마포구 상암동 사옥 6층을 폐쇄하고 사이언스TV, 보도제작국 등 6층 상주 근무 인력을 자택 대기시켰다.

YTN의 대부분의 뉴스 프로그램은 지장 없이 방송되고 있으나 '돌발영상'과 사이언스TV 일부 프로그램은 결방하거나 대체 편성됐다.

YTN 측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직원 2명은 즉시 격리한 뒤 검사를 받게 했으며 그 결과는 16일 밤 9시쯤 나올 예정"이라며 "결과에 따라 확진자가 다녀간 6층 봉쇄 해제 등 추가 조치 여부를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