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5일 서울 세종대로에서 사랑제일교회·자유연대 등 정부와 여당 규탄 집회 참가자들이 길을 가득 메우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15일 서울 세종대로에서 사랑제일교회·자유연대 등 정부와 여당 규탄 집회 참가자들이 길을 가득 메우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광화문 집회를 주최한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 등이 개천절(10월 3일)에도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를 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 등은 16일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권은 헌법이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집회결사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정부가) 10월 3일에 더 큰 목소리를 낼 국민의 입을 틀어막기 위해 국민의 기본권을 짓밟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참가자들은 종로경찰서에 집회 신고를 했다.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는 자유민주국민운동 등 광복절 집회에 참가한 보수단체가 주축이 돼 결성됐다.

최인식 자유민주국민운동 대표는 "우리는 단호하게 이 정권과 맞서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해 오늘 집회 신고를 한다"며 "국민에게 (정부의) 정치방역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소상하게 알릴 기회를 갖고자 한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집회신고 장소는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북측 공원 도로이고 신고 인원은 1000명"이라며 "집회 참가인원 전원은 방역 수칙에 따라 앞뒤 2m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모두 착용하며 소독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