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동거남 아들 여행용 가방 감금 살해에 "살인 미필적 고의 인정"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