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우, 조세실무연구원 발족

법무법인 화우가 조세 실무분야 저변을 넓히기 위해 비영리 연구단체 ‘조세실무연구원’을 발족했다. 화우는 오는 23일 조세실무연구원 개원 기념 세미나도 개최할 예정이다.

16일 화우 관계자는 “조세법 영역에서의 법률 문화 향상과 법치주의 확대 등을 목표로 조세실무연구원을 설립했다”며 “공익적 차원에서 조세실무 분야 저변을 넓히고 잠재 고객과의 접촉을 넓혀 나가려는 다목적 포석도 있다”고 말했다.

연구원장은 ‘조세법’의 저자인 임승순 변호사(사법연수원 9기)가 맡는다. 연구원은 홈페이지를 통해 화우 소속 조세 전문가들의 의견과 각종 예규, 판결례, 문헌, 논문 등 조세정보를 소개할 계획이다. 또 기업조세 쟁송진단과 가업승계 등 조세 관련 질의들에 일대일로 답변할 예정이다.

화우는 오는 23일 연구원 개원을 기념해 ‘웨비나(웹+세미나)’ 형식의 세미나를 개최한다. 연구원의 외부 연구위원인 황남석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임직원의 업무 관련 소송 비용의 손금성’에 대해 발표하고, 정종화 변호사(38기)는 ‘쟁송과 조세’를 주제로 발표할 계획이다.

임승순 연구원장은 “조세실무연구원은 우리나라 조세법 분야 전반에 걸쳐 지속적인 연구 활동을 수행하고, 특히 납세자의 권리 신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할 것”이라고 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