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양주시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파악된 '초종교 하늘궁' 운영을 중단했다고 12일 밝혔다.

확진자 다녀간 양주 '허경영 하늘궁' 운영 중단 조치

앞서 당국은 국가혁명당 대표 허경영 씨가 머물며 강의를 하는 장흥면 하늘궁 시설에 성남시 거주 코로나19 확진자 A씨가 다녀간 사실을 파악했다.

A씨는 지난 5일 하늘궁을 방문해 오전 11시 16분부터 오후 5시 44분까지 마스크를 착용하고 야외에만 머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시는 해당일 하늘궁 방문자 400여 명과 A씨가 이용한 셔틀버스 기사 안내원 등 40명에게 이 사실을 통보했다.

또, 시설에 대한 긴급 소독 작업을 하고 셔틀버스 운행과 실내 강연회도 중단시켰다.

양주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실시 이후 하늘궁 주말강연회 중단을 요청해왔지만, 대중강연을 강행하는 등 방역 당국과 마찰이 있었다"며 "매뉴얼에 따라 코로나 19가 확산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