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왼쪽)과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인천시교육청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왼쪽)과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인천시교육청 제공

인천시와 인천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미사용된 초‧중‧고 학생들의 급식비를 교육재난지원금 명목으로 각 가정에 지급할 계획이다.

10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도성훈 시교육감과 박남춘 인천시장이 11일 간담회를 갖고 교육재난지원금 지원 방안에 대한 최종 협의에 나선다. 현금과 현물 구성 비율이 합의 안건이다.

교육청과 시는 지난 6월 초‧중‧고‧특수‧각종‧학평 재학 학생 약 31만 명에게 1인당 10만원 상당의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교육재난지원금은 3~5월까지 미사용 무상급식비 310여억원을 재원으로 한다. 시교육청과 시가 각각 절반씩 분담한다.

지원액 중 현금은 지역화폐인 인천e음카드 캐시로 충전되고, 현물은 인천e몰(교육청 꾸러미몰)에서 사용 가능하다. 인천시교육청은 18일 예정된 제3회 추경에서 예산이 확정되면 즉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도성훈 교육감은 “상반기에 무상급식비 예산을 활용해 쌀로 구성된 3만원 상당의 농산물 꾸러미를 제공했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하반기에도 무상급식비 예산을 활용해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