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경기주택도시공사)는 공사가 임대 운영 중인 시설에 입주한 소상공인 임대료 30% 감면 지원을 연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불황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상반기에 한시적 감면 지원하려던 임대료를 연장하는 것이다.


GH가 임대 운영 중인 시설에 입주해 영업 중인 소상공인이 영업 제한‧중단 등으로 영업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어 추가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내린 결정이다.

임대료 인하 연장으로 GH가 운영 중인 재래시장 상가, 경기기업성장센터, 공공임대상가 등 60여 개 시설 입주 소상공인들이 총 10개월에 걸쳐 4억원의 임대료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GH는 앞서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지난 3월 소상공인의 경제적 피해 극복을 위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해 소상공인 상가 임대료를 지난 6월까지 총 1억5000만원 인하했다.

한편 GH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이와 같은 어려운 시기에 공사도 발 벗고 나서, 이 위기를 넘길 수 있게 함께 나서겠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