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사진=뉴스1

자료사진. 사진=뉴스1

걸그룹 출신 가수 신모(22)씨가 9일 낮 12시17분께 서울 성산대교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다가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0대 여성이 성산대교 난간에 올라가 한강을 보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신씨를 구조했다.

신씨는 최근 팀원들에게 왕따와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