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인천시에 촉구
"인천상륙작전기념관에 남은 전두환 미화 흔적 철거해야"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인천에 남은 전두환 전 대통령 미화 흔적을 없애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는 "인천에는 아직 전두환 전 대통령을 미화하는 시설물이 그대로 남아 있다"며 "연수구 인천상륙작전기념관의 현충탑 앞 기념 석판과 기념 식수 표지석을 즉시 교체해야 한다"고 인천시에 촉구했다.

이 석판에는 '어떤 이유로든 전쟁은 막아야 하며 이런 비극이 이 땅에 또다시 되풀이돼서는 결코 안 된다.

그 길은 국력을 신장시켜 평화적 통일을 성취하는 길뿐이다'라는 글귀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기념 식수 표지석에도 그의 이름이 남아 있다.

인천연대는 "이 기념관은 인천시가 직영하는 시설로 이제 군부 독재 미화와 과거사 청산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응답해야 한다"며 "국민의 희생 속에서 일궈낸 민주주의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 석판과 표지석 철거 작업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인천에서는 연수구 흥륜사 정토원에 남아 있던 전두환 글씨 현판이 지역 시민단체의 지속적인 요구에 따라 교체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