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특구재단)은 과학기술을 활용해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리빙랩 액셀러레이팅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발표했다.

사업은 지역사회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활동하는 시민사회 커뮤니티 구성원들이 과학기술자들과 협력해 사회문제 해결과 공유 가치창출 등 사회적 경제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특구재단은 대전지역 시민들이 일상에서 느낀 문제를 제안 받아 특구의 과학기술로 지역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민참여형 의제를 공모한다.

공모기간은 오는 25일까지 이메일로 접수 가능하며, 공모 신청서 및 세부사항은 특구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공모 주요의제는 생활·교통, 공동체·마을, 환경, 문화, 돌봄·복지, 주거·도시, 등으로 대전사회 문제에 관심이 있다면 누구나 공모가 가능하다.

특구재단은 공모 신청한 의제를 대상으로 과학기술 커뮤니티와 리빙랩 전문가 집단을 구성해 이해관계자들에게 사회혁신과 기술혁신을 포괄하는 솔루션을 제안하는 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양성광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은 “리빙랩 액셀러레이팅 지원사업을 통해 시민들이 제시한 문제를 공공부문(공공기관, 지자체 등)에 적용, 과학기술로 해결하는 지속 가능한 리빙랩 모델 사례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