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강풍 피해 60여건 신고…300㎜ 폭우도
제9호 태풍 마이삭의 강풍에 쓰러진 나무를 소방대원이 제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9호 태풍 마이삭의 강풍에 쓰러진 나무를 소방대원이 제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밤사이 남해안에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상륙하면서 전북 지역에서도 피해가 잇따랐다.

3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전 6시까지 가로수 쓰러짐과 간판 흔들림 등 60여건의 태풍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인명 피해나 축대·옹벽 붕괴, 교량 파손 등 대형 시설물 피해 신고는 없었다고 전했다.

강풍으로 인한 정전도 잇따랐다. 한국전력 전북본부에 따르면 밤사이 정읍과 남원, 고창 등 2400가구가 정전으로 불편을 겪었다.

한전은 바람에 날린 이물질이 변압기와 전선에 달라붙어 전력 공급을 방해하면서 정전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1821가구에 대해서는 전기 공급이 재개됐으나 나머지 지역은 복구 작업이 진행 중이다.

태풍 상륙으로 전날 0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내린 비의 양은 뱀사골 321.5㎜, 무주 덕유산 210㎜, 정읍 내장산 144㎜, 장수 128.1㎜, 진안 동향 122.5㎜, 고창 상하 109.5㎜ 등이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최대 순간풍속은 군산 말도 초속 35.6m, 부안 갈매여 29.9m, 군산 선유도 29.5m, 정읍 태인 24.2m 등을 기록했다.

전북 남부 및 북부 해안과 14개 시군 전체에 내려진 태풍경보는 이날 오전 7시와 9시를 기해 각각 해제될 예정이다.

태풍 마이삭은 내륙을 따라 강릉 방향으로 북동진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