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복지공제회(이사장 강선경)가 ‘제5회 사회복지실천가대상’ 수상 후보자를 접수한다. 직종 및 직급과 무관하게 사회복지 관련 기관에서 10년 이상 근무한 사람이 대상이다.

올해로 5년째 이어오고 있는 사회복지실천가대상은 사회복지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사회복지 실천가를 발굴·포상하기 위해 제정됐다. 2016년도부터 현재까지 총 127명이 수상했으며, 3억800만원의 상금이 전달됐다. 올해는 18명을 뽑아 총상금 9000만원을 시상한다. 수상자에게만 지급하던 상금을 소속기관에도 지급함으로써 수상자와 소속기관의 노고를 함께 격려할 예정이다. 수상자들에게는 각각 500만원(수상자 400만원, 소속기관 100만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강 이사장은 “코로나19 사태라는 어려움에도 시설 이용자들의 안전을 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사회복지 종사자들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며 “이 상은 다른 사회복지 관련 시상식과 달리 대표자나 관리자급 종사자 외에도 위생원, 운전원, 조리사 등 수상 기회가 적었던 다양한 직종의 숨은 공로자를 적극 발굴해 포상함으로써 상의 가치를 더하고 있다”고 말했다.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한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사회복지공제회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상식은 오는 12월 9일 서울 을지로 프레지던트호텔 31층 모짤트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최규술 기자 kyus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