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임신부가 2일 무사히 아이를 출산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임신부가 2일 무사히 아이를 출산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던 임신부가 아이를 무사히 출산했다.

2일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여성이 3.2㎏ 여아를 제왕절개로 출산했다고 밝혔다.

산모는 임신 39주 3일 만에 출산했고, 모녀 모두 건강한 상태라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산모는 지난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같은달 13일 일산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 왔다. 의료진은 이날 정오께부터 한 시간가량 음압시설이 갖춰진 수술실에서 수술을 진행했으며, 산모는 출산 후 음압 병동으로 옮겨져 회복 중이다.

병원은 신생아에 대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검체를 채취해 검사에 들어갔다.

앞서 올해 3월 대구에서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임신부가 출산했고, 당시 신생아는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