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측 좌석만 발매
"코로나19 감염 확산 통제 범위 내로 진입시킬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한국철도(코레일)와 수서고속철(SRT)의 추석 승차권 예매를 각각 일주일씩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추석 명절 대중교통 관리방안을 발표했다.

중대본은 "수도권 방역 강화 조치 등 강력한 거리 두기 조치가 진행되고 있어, 추석 명절 열차 좌석 예매 등에 대한 전반적인 재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초 2일부터 시작할 예정이었던 철도공사의 일반인 대상 사전예매를 1주일 연기하고, SR의 사전예매도 당초 일정보다 1주일 연기한다"고 덧붙였다.

2∼3일 예정됐던 코레일 예매는 9∼10일로, 8∼10일 예정됐던 SRT 예매는 15∼17일로 각각 변경된다.

중대본은 추석 연휴 기간 열차 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창측 좌석만 발매하기로 결정, 이를 위한 긴급 시스템 작업을 위해 불가피하게 예매를 연기한다고 했다.

일주일 후 재개되는 사전예매에선 창가 측 좌석만 판매해 판매 비율을 50%로 낮춘다. 승객 간 거리도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다.

향후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사전 예매를 시행하지 않은 좌석의 판매 여부와 시기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추석 연휴 이동제한 검토 여부와 관련 "감염 확산을 안정화하고 통제할 수 있는 범위 내로 진입 시켜 최대한 국민들께 추석 명절을 최대한 보장해드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감염병 확산 추세 등을 감안해서 필요한 조치들에 대한 추가적인 검토 내지는 조정 등이 논의될 것"이라며 "추석이 또 다른 감염병의 확산 시기가 되지 않는 것을 전제로 최대한 국민 여러분들의 일상을 보장해드리는 방향으로 노력하고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