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국 156개 4년제 사립대학의 적립금이 전년보다 1.3% 늘어 7조8817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4년제 대학이 지급한 장학금은 4조6384억원으로 전년보다 2.3%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31일 이같은 내용의 전국 4년제 일반대·교육대 196개교, 전문대 134개교의 2020년 8월 대학정보공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4년제 일반대·교육대 분석 결과를 살펴보면 작년 4년제 대학의 학생 1인당 교육비는 1590만1000원으로 1년 전보다 1.5% 증가했다. 학생 1인당 교육비는 재학생 기준으로 학교가 학생의 교육과 교육 여건 조성을 위해 투자한 인건비, 운영비, 장학금, 도서 구매비, 실험실습비 등을 뜻한다.

4년제 대학이 작년 지급한 장학금 총액은 4조6384억원으로 1년 전보다 2.3% 감소했다. 재원별로 보면 국가 장학금이 2조7099억원으로 전체 장학금의 58.4%를 차지했다, 교내 장학금이 1조7590억원(37.9%), 사설 및 기타 기관 장학금이 1449억원(3.1%) 순이었다.
학생 1인당 장학금은 연간 327만3000원으로 1년 전보다 1.6% 줄었다. 국·공립대학의 장학금은 0.3% 증가한 270만9000원이었으나 사립대에서 344만5000원으로 2.0% 줄었다.

반면 156개 사립대의 교비회계 적립금은 지난해 기준 7조8817억원으로 1년 전보다 1.3% 늘었다. 이 중 절반 가까운 3조6176억원(45.9%)이 건축기금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특정 목적기금 2조613억원(26.1%), 장학기금 1조3776억원(17.5%) 순이었다. 또한 지난해 4년제 대학의 신·편입생 평균 입학전형료는 4만9100원으로 1년 전보다 0.4% 올랐다.

대학별 세부 공시자료는 대학알리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