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단횡단 보행자 사망사고를 낸 가수 겸 배우 임슬옹이 2차 경찰 조사를 받았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무단횡단 보행자 사망사고를 낸 가수 겸 배우 임슬옹이 2차 경찰 조사를 받았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심야 빗길 운전을 하다 무단횡단 보행자 사망사고를 낸 그룹 2AM 출신 가수 겸 배우 임슬옹(33·사진)이 2차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지난 25일 오후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임슬옹을 소환해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임슬옹은 지난 1일 오후 11시50분께 서울 은평구 한 도로에서 SUV 차량을 운전하던 중 횡단보도에서 빨간 불에 무단횡단하는 남성 A 씨를 들이받았다.

임슬옹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A 씨에 대한 구호조치를 취했지만 A 씨는 근처 병원으로 후송 도중 사망했다.

당시 임슬옹은 관련 절차에 따라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마쳤고, 교통사고 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사고 당시 임슬옹은 술은마시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번주 중 임슬옹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