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고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추경예산 규모는 당초 예산 대비 1432억원이 증가한 5조8545억원으로, 앞선 두 번의 ‘코로나 추경’을 보완·강화했다.

예산의 주요내용은 감염병 대응 강화, 지역경제 회복, 취약계층 지원, 대전형 뉴딜사업을 위한 지원 등이다.

시는 감염병 대응 강화를 위해 국가지정병원 음압병실 확충사업에 45억원,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50억원을 투입한다.

일자리를 확충하고 소비감소로 타격을 받은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희망일자리사업 362억원, 온통대전 발행지원 270억원,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 52억원, 콘텐츠기업 육성센터 조성에 49억원을 편성했다.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아동급식비 22억원, 기준 중위소득 75% 이하 가구에 대한 긴급복지비 26억원, 코로나19 감염증으로 입원·격리된 자에 대한 생활지원비 11억원을 투입한다.

대전형 뉴딜사업 추진을 위해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 101억원, 전기자동차 구입지원 56억원, 대전역세권 재정비 41억원, 대전역 일원 뉴딜사업 30억원 등도 편성했다.

시는 추경 재원 확보를 위해 코로나19로 취소되거나 축소된 행사비 감액 등 기존 세출사업을 강도높게 조정하는 방식으로 183억원의 재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김주이 대전시 기획조정실장은 “그동안 두 번의 추경으로 시 재정이 매우 어렵지만, 감염병 대응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코로나로 위축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꼭 필요한 예산을 편성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편성한 예산안은 시의회 의결을 거쳐 오는 9월 24일 최종 확정된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