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석, 결심공판서 "남편·아버지로 살 기회 달라"
성매매 알선·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기소
함께 기소된 승리는 지난 3월 입대
'박한별 남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사진=연합뉴스

'박한별 남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사진=연합뉴스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자 그룹 빅뱅의 전 멤버인 승리와 함께 버닝썬 관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선처를 호소했다.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재판장 김래니)는 성매매 알선과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유인석 전 대표 등에 대한 결심공판을 열었다.

유인석 전 대표는 승리와 함께 2015~2016년 외국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밖에도 그는 클럽 버닝썬과 유착한 의혹을 받는 '경찰총장' 윤규근 총경과 골프를 치면서 유리홀딩스 회삿돈으로 약 120만원의 비용을 결제한 혐의(업무상 횡령)도 받고 있다.

이날 유인석 전 대표의 변호인은 "사건 발생 이후 보도와 댓글로 유 전 대표와 배우자도 비난 대상이 됐고, 현재까지 가족이 함께 외출도 못 하고 있다. 사실상 유 전 대표가 창살 없는 감옥에 오랜 기간 살고있는 점을 고려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변호인은 유인석 전 대표가 성매매 알선 등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 단계에서부터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으며,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개인적으로 이득을 취한 것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변호인은 "(골프 접대 비용으로) 120만 원을 지출했다고 검찰이 정식 기소하는 경우가 어디 있는지 모르겠다. 다른 혐의에 대해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을 받았지만, 이 건 외에는 모두 무혐의 처분된 점을 살펴봐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후 유인석 전 대표는 최후진술에서 "그동안 많은 걸 배웠고 반성하고 있다. 세상을 너무 몰랐던 내가 이제라도 남편과 아버지로서 제대로 살아갈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시면 감사하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한편 유인석 전 대표와 함께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함께 기소됐던 승리는 지난 3월 군에 입대하면서 사건이 군사법원으로 이송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