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최장 장마까지 '개점 휴업' 지속…여름특수 실종
동해안 해수욕장 피서객 '반의반 토막'…1천434만명 급감

최장기간 장마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재확산하면서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이 여름특수를 누려보지도 못한 채 쓸쓸히 문을 닫았다.

24일 강원도환동해본부에 따르면 올해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 수는 362만여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천796만여 명과 견줘 무려 1천434만여 명(79.8%)이나 줄었다.

지역별로 보면 피서객 감소율은 낮게는 50%대에서부터 많게는 90% 가까이 나타났다.

속초지역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 수는 34만5천여 명으로 집계돼 지난해 280만 명보다 246만여 명(87.7%) 줄었고, 고성은 21만여 명이 찾아 지난해보다 133만여 명(86%) 감소했다.

지난해 무려 539만여 명의 발길이 이어졌던 강릉은 올해 78만여 명을 기록, 100만 명도 넘기지 못한 채 폐장했다.

양양도 84만여 명이 찾는 데 그쳐 지난해보다 248만여 명(74.7%) 줄었고, 동해도 103만여 명(57.5%)이 줄어든 75만 명이 찾는 데 그쳤다.

동해안 해수욕장 피서객 '반의반 토막'…1천434만명 급감

지난 16일 가장 먼저 폐장한 삼척 역시 67만여 명으로 집계돼 244만 명(78.2%)이나 줄었다.

동해안 해수욕장 61곳은 지난 23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이날 오전 0시부터 운영을 중단했다.

이처럼 피서객 수가 반의반 토막이 난 데에는 코로나19와 긴 장마 탓이 컸다.

코로나19 여파로 피서객 발길이 뚝 끊겼고, 해수욕장을 중심으로 한 여름 축제까지 모두 취소되면서 발길이 더 뜸했다.

게다가 휴가 절정기인 7월 말∼8월 초마저 비가 내리는 등 맑은 날을 손에 꼽을 정도로 궂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해수욕장은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였다.

실제로 개장 44일 동안 맑은 날은 14일에 불과했고, 30일은 먹구름이 끼어 있었다.

동해안 상인들은 "장사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은 했지만, 이 정도일 줄 몰랐다"며 "수해가 나지 않은 것만 해도 다행이라고 생각할 정도"라고 내년을 기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