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피해 없어…"고양이가 전기레인지 건드린 듯"
세종시 오피스텔서 화재…60여명 대피

세종시에서 고양이가 전기 레인지를 켜면서 발생한 것으로 보이는 불이 나 주민들이 대피했다.

20일 세종시 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1분께 한누리대로 8층짜리 한 공동주택(오피스텔) 건물 4층에서 불이 났다.

복도에서 타는 냄새를 맡은 주민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은 16분 만에 불을 모두 껐다.

화재 현장에 도착했을 때 내부 스프링클러 덕분에 초기 진화된 상태였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주민 60여명이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주방 전기 레인지 주변에서 처음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화재에 따른 소실 흔적 등을 고려할 때 집 안에 있던 고양이가 전기 레인지를 건드리면서 열기가 주변 가연물로 옮아붙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