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충북 옥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0대 초등학생 확진자가 발생했다.

19일 옥천군보건소에 따르면 옥천읍에 거주하는 A군은 전날 고열·인후통 증상이 나타나 이 지역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 채취 검사를 받았다.

이날 오후 6시 20분 확진 판정을 받은 A군은 충북대병원에 입원하게 된다. 이 지역의 4번째 확진자다. A군은 지난 16일 부모, 고모와 함께 충남 대천해수욕장을 다녀왔으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군보건소는 A군의 구체적인 동선을 확인 중이다. 군보건소는 A군의 접촉자로 분류된 부모와 고모의 검체도 채취, 검사하고 있다.

A군이 다니는 초등학교는 방학 중이어서 교내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충북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0명(사이버사령부 군인 8명 포함)으로 늘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