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경기혁신센터)는 보육기업 코코넛사일로(주)가 미국의 대표적 스타트업 경진대회 '코드런치' 결승에 진출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코드런치는 미국 텍사스의 커스텀 소프트웨어 개발사 코드 어쏘리티(Code Authority)’가 설립한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로 초기 S/W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스타트업 경진대회다. 오는 11월 결승전 결과가 공개되는 이 대회는 미 중부지역 진출을 위한 효과적 플랫폼으로 꼽힌다.

코코넛사일로는 지난 8일 본선 진출해 세계적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화상 피칭과 집중 질의응답을 거쳐 최종 결승에 선발됐다. 최종 결승 진출 7개 기업 가운데 아시아 기업으로는 처음 결승에 오르는 전례 없는 성과를 올렸다.
이 대회 결승 진출기업에는 미국 텍사스 프리스코 코메리카 센터에서 열리는 프로해커톤 참가 기회와 약 7만 달러 상당의 상금이 제공된다.


최종 우승팀은 자금조달력, 창의성, 사업실현 가능성 등의 평가를 거쳐 선발한다.


코코넛사일로는
2018년 현대자동차그룹의 사내 스타트업으로 출범한 국경간 물류중개 플랫폼 개발 기업이다.


지난 6월 말 현대자동차그룹에서 분사(스핀오프)한 후 글로벌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코드런치 대회 참여로 국외 인프라를 활용한 자본 유치 및 비즈니스 고도화 추진이 가능해져, 글로벌 스마트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김승용 코코넛사일로 대표는 이번 경진대회 참가로 당사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오는 11월 예정된 현지 결승행사에서 ‘K-Startup’의 위상을 한껏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번 결승 진출에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글로벌스타벤처플랫폼 지원사업이 큰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글로벌스타벤처플랫폼은 잠재력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해 해외 주요 스타트업 챌린지 및 현지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서 성과를 내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기혁신센터는 해당 사업을 통해 역량강화 프로그램 등 물밑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경기혁신센터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언택트라는 뉴노멀 시대를 기회 삼아, 스타트업이 온라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글로벌 시장으로 확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