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의료 진단기업 미코바이오메드, 내달 코스닥 입성

바이오 의료 진단기업 미코바이오메드가 내달 코스닥시장에 입성한다.

김성우 미코바이오메드 대표는 19일 개최한 기업공개(IPO) 간담회에서 "이번 상장을 계기로 진단 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리더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2009년 설립된 미코바이오메드는 질병 진단 기기 및 시약을 제조·판매하는 회사다.

이 회사는 2015년 코넥스 시장에 상장된 후 현재 코스닥 이전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회사 측은 바이러스나 세균에 감염된 질병 원인 유전자를 고효율로 검출할 수 있는 원천기술인 '랩온어칩(Lap-on-a-Chip)'을 바탕으로 맞춤 질병 진단을 진행한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응급용 유전자 검사 시약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을 획득하고, 관련 진단키트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 전 판매 허가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미코바이오메드의 공모 예정가는 1만2천∼1만5천원이다.

총 공모 주식 수는 250만주로, 공모 예정 금액은 희망 범위 기준으로 최소 300억원 규모다.

회사 측은 내달 3∼4일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한 뒤 같은 달 10∼11일 공모 청약을 받을 계획이다.

상장은 내달 말로 예정돼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