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상공회의소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정책제안 발표
부·울·경 지역 ‘규모의 경제’ 확보하여 수도권에 대응하는 광역 경제 공동체로 나아가야
부산상의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해 주력산업과 기업간 가치사슬 고도화해야"

부산상공회의소(회장 허용도)는 19일 ‘글로벌 경제에 대응하는 부·울·경 메가시티(Megacity) 추진’이라는 정책제안을 발표하고, 부·울·경 메가시티 구축을 통한 동남권역 경제발전 전략을 제시했다.

이번 정책제안은 최근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과 관련하여 지역경제계도 국가균형발전의 큰 틀에서 수도권 일극 집중 문제를 해소하고 수도권에 대응할 수 있는 광역 경제권의 발전을 도모하고자 기획됐다. 과제 용역은 부산상의 정책자문위원을 맡고있는 김현석 부산대 교수가 진행했다.

정책제안에서 부산상의는 최근 글로벌 주요 선진국이 거점 대도시를 중심으로 광역경제권을 형성하여 창의적 인재의 정주여건 확보와 도시매력도 제고를 통해 지역 발전 전략을 수립 중에 있는 점을 주목했다.

부·울·경 지역도 기업 간의 가치사슬 고도화와 일자리 창출 등 대도시권역으로의 매력도 제고를 위해 글로벌 추세에 맞춰 광역 경제 공동체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부·울·경 지역은 과거 국가의 고도성장을 주도한 거점 지역으로서 인구가 800만에 이를 뿐만 아니라 기존 산업간 유기적 분업관계가 형성돼 수도권에 상응하는 광역경제권으로서의 높은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부산상의는 부·울·경 메가시티 경제공동체의 성공적인 구축을 위해 산업전략, 제도전략, 공간전략으로 세분화한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먼저 산업전략으로는 중후장대형 산업과 정보통신기술(ICT)의 융복합을 통한 산업구조 고도화와 공항-철도-항만이 연계된 복합물류시스템을 통한 물류허브 경쟁력 강화를 우선적으로 제시했다. 수소에너지를 활용한 수소 경제권 구축과 광역권에 산재한 연구개발시설 및 자원의 공동 활용이 필요할 것으로 꼽았다.

제도전략으로는 중앙과 지역전문가가 함께 참여하는 통합행정 관리 체계를 마련하고 부·울·경 통합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광역 차원의 공동현안사업 발굴을 강조하면서, 일본의 간사이 유니온이 기업유치의 어려움을 광역적 차원에서 해결한 것이 좋은 예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간전략으로는 부·울·경 신공항 건설과 KTX남해선 신설 등을 통한 동남권역으로의 접근성 강화와 부산을 중심으로 부·울·경 지역을 잘 연계하여 동남권역이 국제관광 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 기반의 스마트관광 시스템 도입을 제시했다.

김현석 부산대 교수는 “이같은 전략들이 제대로 추진된다면 △수도권에 집중된 인구 및 생산력 분산을 통한 지역 경제의 재도약 기회 창출 △부·울·경 지역 제조업 혁신과 4차 산업혁명 기술개발 가속화 △동남권역에 대규모 관광·마이스 클러스터 구축을 통한 관광거점으로의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에상했다.

이갑준 부산상의 상근부회장은 “부·울·경 지역은 주력산업인 중후장대형 산업의 침체와 청년 인재의 지속적인 유출로 힘든 시기를 겪고있는 만큼 자체적인 성장 기반 창출이 절실하다”며,“세 지역이 광역경제권으로 나아간다면 인프라 구축 및 산업과 기업간 시너지 효과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동남권역 경제 성장을 이끌어내고,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정책에도 제대로 부합하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