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기독노동조합 엄태근 목사 "사회에 악을 끼치는 사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17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사택을 나와 성북보건소 차량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17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사택을 나와 성북보건소 차량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국기독노동조합 추진위원회 대표 엄태근 목사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당 목사(사진)를 가리켜 "개신교계에서 목사로 인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엄태근 목사는 지난 18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전광훈을 왜 개신교계에서 파면 안 하는지 궁금하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엄태근 목사는 "대다수 목사들 역시 전광훈을 정상적 사고를 하지 않고 사회에 악을 끼치는 사람으로 인식한다"면서 "기독교 정신과도 맞지 않는 사람이다. 예를 들어 이 사람이 기독당이라는 정당을 만들지 않았나"라고 덧붙였다.

이어 '전광훈에 대한 기독교계 전체 움직임(징계나 파면 등)은 없느냐'는 질문에는 "교회가 자정능력이 없기 때문에 이런 분들을 파면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부 대형 교회들이 이 사람을 추종해 사회에 혼란스러운 일을 만든다"며 "교회도 사회기관으로 방역수칙에 똑같이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가 교회를 파괴하려고 저런다는 주장 자체가 반사회적인 행태"라고 지적했다.

전광훈 목사는 지난 15일 열린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뒤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