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고양시는 오는 24일부터 관행적 비리를 막고 여러 업체에 공평한 참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수의계약 전 과정을 공개하는 '수의계약 희망제안 제도'를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비리 막는다'…고양시, 수의계약 희망제안 제도 시행

시는 공정계약 추진의 하나로 수의계약 희망제안 제도를 시행해 신규업체를 발굴하거나 불성실한 업체와 재계약을 방지하는 한편 특정 업체와 반복 계약 문제도 개선할 방침이다.

시는 발주계획부터 사업자 선정에 이르는 수의계약의 모든 과정을 계약정보 공개시스템에 공개한다.

계약을 희망하는 업체는 고양시 계약정보공개시스템(http://goyang.go.kr/contract)의 '공사 발주계획'에 직접 업체 정보와 제안서를 제출할 수 있다.

공개대상은 추정가격 1천500만원 이상 수의계약 대상 건설공사부터 시범 운영해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계약의 전 과정을 공개하는 수의계약 희망제안 제도 등의 혁신을 통해 고양시의 투명한 계약 행정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