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욱 은행장, 업체 현장 방문해 애로사항 청취
광주은행, 침수피해기업 금융지원 방안 마련

광주은행은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지역 중소기업에 대해 금융지원 방안 마련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송종욱 은행장은 이날 정밀기계 및 금형을 제조하는 DM테크와 에이치디지테크를 방문해 기업이 입은 피해 상황 등을 청취했다.

송 은행장은 지난해 조선업 불황에 시달린 대불산업단지와 태풍 피해를 입은 농가를 직접 찾았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불황의 직격탄을 맞은 업체들을 방문하는 등 경제 위기가 발생할 때마다 신속한 금융지원책 마련을 위해 현장 중심 경영을 펼치고 있다.

송 은행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집중호우 피해까지 겹쳐 이중고를 겪는 지역민의 아픔에 깊이 공감한다"며 "피해 업체들의 빠른 복구지원을 위해 실질 금융지원을 실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은행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 장애인 시설의 피해복구 지원을 위해 광주시 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피해복구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또 중소기업 및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신속한 피해시설 복구와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 10일부터 총 10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광주=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