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박사, 전범 진술서가 증명하는 일본군의 위안부 범죄실태 발표
"조선여성 위안부로 강제 영업시켜"…일본군 전범들의 자백

"1941년 관동군사령부의 명령을 받아 군위안소를 설치할 때 중국인 가옥을 약탈하여 군 위안소로 만들고, 조선 여성 30명을 일본군 '위안부'로 강제로 영업시켜, 일본 군부대의 군인, 군속(군고용인) 4천명의 강간, 구타 폭행 대상으로 만들어 성병으로 고생하고 빚까지 가중시켰음."
중국에서 헌병으로 주둔했던 한 일본군 전범이 중국 침략 시기 무단정(牡丹 江)성 동닝(東寧)현에서 저지른 위안부 범죄와 관련해 진술한 내용이다.

이 진술은 중국 기록관인 중앙당안관이 지난 2015년과 2017년 출간한 자료집 '중앙당안관 소장 중국 침략 일본전범 자필진술서'에 담겨 있다.

동북아역사재단 김정현 국제관계와 역사대화연구소 연구위원은 오는 14일 오전 10시 재단 대회의실에서 개최하는 '자료로 보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학술회의에서 일본군 전범의 위안부 관련 죄행 진술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중앙당안관 소장 중국 침략 일본전범 자필진술서'는 일본군 전범의 진술서 842건을 120권으로 엮은 자료집으로 총 6만3천쪽에 달한다.

진술서에는 살인, 살인 방조, 체포 감금, 고문, 구타, 강제노동 혹사, 약탈, 불법 가옥 침입, 가옥 파괴와 몰수, 방화, 음식물 강탈, 부정부패, 탈세, 정보활동, 위안소 설치와 강간, 윤간 등 범죄가 자세히 기술돼 있다.

학술회의에서 발표할 김정현 위원의 '중국의 일본군 전범 진술서로 보는 위안부 문제' 자료에 따르면 일본군 전범진술서는 중국 랴오닝(遼寧)성 푸순(撫順)과 산시(山西)성 타이위안(太原) 전범관리소에 수감됐던 일본군 전범의 진술을 토대로 각각 1954년 6∼9월과 1955년 초에 작성됐다.

이번 학술회의에서는 일본군 전범 9명의 자백이 소개된다.

진술을 보면 일본군이 조선 여성을 강간하는 일에 공개적으로 협조했고, 중국 여성을 납치해 위안부로 삼았으며, 위안소를 만드는 과정에 일본군이 직접적으로 관여했다는 것이 고스란히 나타나 있다.

한 일본군 전범은 "원래 위안소에 더하여 방 7칸의 주민을 내쫓고 위안소를 크게 개조했다.

중국인 가옥을 몰수하여 위안소로 만드는 과정에 일본군이 직접적으로 관여했다"고 진술하고 있다.

김정현 위원은 13일 전화 통화에서 "일본군 전범의 진술서를 보면 일본군의 전시 성범죄가 중국 전역에서 경찰·헌병·군대를 가리지 않고 전방위적으로 일어났고, 조선 여성들이 여러 지역에 연행됐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군 전범들 스스로 위안부와 관련해 중대한 범죄를 저질렀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그동안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일본군 전범의 위안부 관련 범죄 연구를 통해 위안부 문제의 실태를 더 자세하게 밝힐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에 소개된 자료는 재단의 일제침탈사 자료총서 '전쟁범죄·일본군 위안부 피해실태 자료집-중국침략 일본전범 자필진술서'로 올해 출간될 예정이다.

"조선여성 위안부로 강제 영업시켜"…일본군 전범들의 자백

한편 14일 학술회의에서 조윤수 재단 일본군 위안부 연구센터 연구위원은 '일본 정부 자료에 나타난 일본군 위안부 문제' 발표를 통해 2017년과 2018년 일본 외무성이 내각관방에 제출한 일본군 위안부 관련 자료를 소개한다.

또 박정애 재단 일본군 위안부 연구센터 연구위원은 '조선총독부 도항 통제 자료와 조선인 위안부 이송 문제'를 살펴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