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장소 묻지마 폭행 막는다…경찰, '길거리 폭력배' 특별단속

'서울역 묻지마 폭행'처럼 최근 길거리나 대중교통 등 일상생활 공간에서 폭력 행위가 지속해서 발생하자 경찰이 '길거리 폭력배' 특별 단속에 나선다.

경찰청은 이달 말까지 첩보를 수집한 뒤 내달 1일부터 10월 말까지 2개월 동안 공공장소 폭력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고 13일 밝혔다.

특별 단속은 경찰서별 강력팀으로 이뤄진 전담수사팀이 맡는다.

흉기 범행이나 중대 피해 발생 등 위중한 사안은 물론 경미 사안도 상습성과 재범 우려까지 종합적으로 수사해 엄정하게 처벌할 방침이다.

특히 여성이나 아동 등 사회적 약자 대상 범죄는 강력사건으로 간주해 신속히 수사하고, 길거리에서 불안감 조성 등 위협 행위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가해자에 대항한 피해자의 행위는 정당방위를 적극적으로 적용하고, 피해자가 안심하고 경찰에 신고할 수 있도록 스마트워치 제공, 주거지 순찰 강화, 사후모니터링 등 맞춤형 신변 보호도 추진한다.

피해자에게는 피해자 보호 전담 경찰관을 통해 전문기관 심리상담이나 긴급생계비·치료비 지원, 법률상담 등 다각적인 보호 활동도 병행한다.

이 밖에도 합동 전담반을 편성해 예방 활동을 하고 경찰서별로 신고·상담창구, 신고 명함, 카드 뉴스 등을 활용해 피해 신고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 지역주민 간담회, 유관기관 협업, 지역공동체 치안 협의체 회의를 통해 상습 주취 폭력자, 악성 민원인 등 지역의 치안 불안 요소를 선제적으로 발굴해 해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속적인 단속·예방 활동으로 국민 안전과 평온한 일상생활을 위협하는 고질적인 생활 주변 폭력 행위를 뿌리 뽑을 계획"이라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제보를 부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