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5개 자치구청장 호소문 발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25개 자치구청장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15일 광복절에 대규모 인파가 모이는 집회를 열지 말아 줄 것을 요청했다.

서울시 구청장협의회는 13일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제75주년 광복절에 예정된 집회를 취소해 줄 것을 집회 주최 단체들에게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구청장들은 "대규모 집회가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그동안 전 국민이 연대와 협력으로 만들어낸 공든 탑이 하루아침에 무너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하루하루 긴장감 속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그동안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는 것을 지켜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호소했다.

서울시는 앞서 광화문광장 등 집회금지구역 내에 신고된 집회에 대해 즉시 금지명령을 내렸으며, 금지구역 바깥에 신고한 14개 단체에는 집회 취소를 요청한 상태다.

'4·15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와 우리공화당, 자유연대 등은 서울 도심에서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