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복학왕', 여성 혐오 논란 불거져
女 캐릭터, 성관계 후 정직원 됐다는 뉘앙스의 전개
네이버웹툰 "작가들과 긴밀히 소통할 것"
문제 제기된 내용 수정
기안84  /사진=한경DB

기안84 /사진=한경DB

웹툰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가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문제가 된 웹툰 '복학왕'의 연재를 중단해달라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기안84는 최근 '복학왕'의 새로운 에피소드 '광어인간'에서 여자 주인공 봉지은이 우기명이 다니는 기안그룹에 인턴으로 들어가 정직원으로 입사하는 과정을 그렸다.

해당 내용이 공개된 후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여혐 논란이 제기됐다. 해당 회차에서 봉지은은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학벌, 스펙, 노력 그런 레벨의 것이 아닌"이라면서 회식 도중 의자에 누워 조개를 배에 얹고 깨부순다. 또 일부 네티즌들은 봉지은이 남성 팀장과 성관계를 하는 등 이성적 관계 덕분에 정직원이 됐다는 뉘앙스의 전개가 여성을 비하하는 의도로 비친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결국 네이버웹툰 측은 12일 "창작의 자유를 최대한 존중하고 있으나 네이버웹툰 플랫폼에서 연재되는 작품의 영향력이 계속해서 커가고 있는 만큼, 앞으로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작가들에게 환기하고, 작품에 대해서도 계속 긴밀하게 소통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웹툰의 내용도 일부 수정됐다. 조개는 대게로 변경됐고, 봉지은의 자세도 벽돌로 테이블 위 대게를 내려치는 것으로 바뀌었다.
기안84, 여성 혐오 논란에 국민 청원 등장

기안84, 여성 혐오 논란에 국민 청원 등장

그러나 논란은 청와대 국민청원으로까지 이어진 상태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연재 중지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주인공 여자가 본인보다 나이가 20살이나 많은 대기업 팀장과 성관계를 해 대기업에 입사를 한다는 말도 안되는 내용을 희화화하며 그린 장면을 보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 작가는 이름도 꽤나 알려진 작가이고, 네이버웹툰 상위권을 차지할 만큼 인기 있는 작가다. 인기가 있는 만큼 다양한 연령대의 독자들이 볼 것 이라 생각이 든다"며 "여자는 성관계를 해 취업한다는 내용이 사회를 풍자하는 것이라는 댓글이 수두룩하다. 전부터 논란이 꾸준히 있었던 작가고, 이번 회차는 그 논란을 뛰어넘을 만큼 심각하다고 생각이 든다"고 했다.

12일 올라온 해당 청원은 13일 오전 10시 기준 4만7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기안84가 연재하는 네이버 웹툰 '복학왕'은 지난해에도 청각 장애인을 희화화했다는 지적이 일어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당시 청각 장애인인 여성 캐릭터가 닭꼬치를 사먹는 모습에서 기안84는 어눌한 발음을 사용했다. 이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는 청각장애인을 희화화했다며 공개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결국 기안84는 "성별, 장애, 특정직업군 등 캐릭터 묘사에 있어 많은 지적을 받았다"라며 "작품을 재미있게 만들려고 캐릭터를 잘못된 방향으로 과장하고 묘사했던 것 같다. 앞으로는 더 신중하겠다"라고 사과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