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에코바이오, 친환경 전문 브랜드 출시…CU 상품에 적용

BGF그룹의 자회사 BGF에코바이오는 친환경 제품 전문 브랜드 '리버트'(Revert)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BGF그룹은 지난해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PLA) 발포 핵심 기술을 보유한 회사인 KBF를 인수, BGF에코바이오를 설립했다.

PLA는 사탕수수, 옥수수 등 식물성 재료로 만든 바이오 플라스틱으로, 퇴비화 조건에서 180일 이내 자연 생분해된다.

BGF에코바이오는 리버트를 통해 발포 PLA 기술을 적용한 친환경 용기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들 제품은 매립 시 생분해될 뿐만 아니라 생산부터 소각까지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량도 일반 플라스틱보다 75%가량 적다.

식품 변질을 막는 내열성과 내한성도 갖췄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는 이날부터 리버트 용기를 활용한 김밥 2종과 샌드위치 2종을 판매한다.

김진우 BGF에코바이오 사장은 "발포 PLA 제품들을 지속해서 개발해 리버트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친환경 브랜드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BGF에코바이오는 내달 인천 경제자유구역 청라국제도시에 15,623㎡ 규모의 첨단제품 개발 및 제조시설 착공을 앞두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