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해당 지점 폐쇄 및 방역 조치
방역당국 "치킨뱅이 능동점 방문객 검사 당부"
12일 오후 롯데리아 서울역점에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임시 휴점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12일 오후 롯데리아 서울역점에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임시 휴점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롯데리아 직원 모임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명으로 늘었다.

12일 서울시와 광진구에 따르면 이들은 시내 지점 점장 등 롯데리아 직원으로 모임에는 총 19명이 참석했다.

지난 6일 오후 3시 18분부터 5시 25분까지 롯데리아 군자역점에 모인 직원은 모두 10명이었다. 이후 오후 5시 29분부터 7시까지 능동로의 한 족발집을 다녀갔다.

오후 7시 6분에는 '치킨뱅이 능동점'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때 인원이 9명 늘어 총 19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오후 9시 4분까지 이곳에 머물렀다.

이날 참석자 중 경기 고양시 거주자 1명이 지난 1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모임에 참석한 3명(서울 거주)이 같은 날 추가로 확진됐다.

이날 서울에서 4명, 서울 외 타 시도 주민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오후 2시 30분 기준 서울시에 파악된 롯데리아 모임 관련 확진자 수는 전국 10명으로 늘어났다.

모임에 참석한 직원들은 롯데리아 혜화점, 종각역점 등에서 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종로구는 해당 업소에 대한 방역조치에 나섰다.

롯데리아 측은 이들 업소를 포함해 모임 참석자들의 근무 매장도 폐쇄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당국은 모임 참석자들과 접촉한 인원 등 역학 조사에 나섰다.

방역당국은 6일 오후 5시~7일 새벽 2시 사이 치킨뱅이 능동점에 다녀간 사실이 있다면 가까운 보건소 등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줄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