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관계자 1명 화상·소방관 2명 탈진…인근 주택가 등 확대, 주민 대피
김해 윤활유 첨가제 보관 창고 불…"완전진압 시간 걸려"(종합)

12일 오전 11시 38분께 경남 김해시 상동면 우계리 물품보관 창고에서 불이 났다.

해당 창고에는 윤활유 첨가제 200ℓ 400여개가 보관돼 있어 불이 완전히 꺼지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이 불로 공장 관계자 1명이 팔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 불을 끄던 김해동부소방서 소속 소방관 2명이 탈진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불은 1천386㎡ 규모 창고 4동을 태우고 인근 택배업체와 타이어업체, 주택가로 번졌다.

인근 주민들은 소방당국의 안내에 따라 대피한 상태다.

김해 윤활유 첨가제 보관 창고 불…"완전진압 시간 걸려"(종합)

소방당국은 주변 공장으로 연소하지 않도록 방지한 뒤 불길을 잡고 있다.

화재 진압을 위해 경남 소방헬기도 동원됐으나 기상 악화로 회항했다.

소방당국은 낮 12시 50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화재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응 2단계는 관할 소방서와 인접 소방서 5∼6곳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김해시는 화재 지역 인근을 지나는 차량은 우회하고, 안전사고에 유의하라는 안내 문자를 시민들에게 보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