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성남시는 집중호우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안성시의 피해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시 소유 덤프트럭 4(153, 5.51)를 지원한다고 12일 발표했다.


시는 이날부터 오는 17일까지 6일간 안성시 내 피해 지역인 매곡마을, 설동마을, 한실마을 등에 덤프트럭 총 4대를 투입해 수해 복구 작업을 돕는다. 시는 덤프트럭 기사 4명도 함께 지원한다.

또 오는 15일에는 100여명의 성남시자율방재단(단장 정종문)이 안성시 일대 수해 복구 활동 지원에도 나선다. 집중호우로 인해 유출된 토사를 제거하고, 쓰레기 등을 청소할 계획이다.

시는 자율방재단의 복구 활동 지원을 위해 얼음물 300(500), 장갑 550켤레, 마스크 200개 물품도 지원한다. 시는 수해 복구 지원 성금 500만원도 마련해 안성시에 전달할 방침이다.

한편 안성시는 이번 집중호우로 258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공공시설 234, 사유시설 160건의 피해를 입었다. 농경지 700도 침수됐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피해 지역주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복구를 위한 인력 및 장비 지원에 성남시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성남=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