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브랜드 50대 상위 기업 선정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가 약 68조원으로 국내 기업 중 최고인 것으로 조사됐다.

카카오는 브랜드 가치가 가장 빠르게 상승한 기업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는 11일 이같은 '2020년 베스트 코리아 브랜드'를 발표했다.

올해 50대 브랜드 가치는 153조원으로, 작년보다 0.7% 증가했다.

한국 50대 브랜드 가치는 매년 증가세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영향으로 성장 폭이 작았다.

1위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보다 2% 증가한 67조7천903억원으로 평가됐다.

삼성 올해 브랜드 가치 68조원…카카오는 가장 빠른 성장

2위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가치는 15조7천93억원(4.8% 증가), 3위 기아자동차는 7조1천315억원(7.2% 감소), 4위 네이버는 6조1천694억원(11.9%)으로 집계됐다.

상위 4개 브랜드의 가치는 96조8천6억원으로 50대 브랜드 전체 가치의 63%를 차지한다.

그 다음으로 ▲SK텔레콤(3조4천121억원) ▲ 삼성생명(3조3천434억원) ▲KB국민은행(3조251억원) ▲신한은행(2조9천648억원) ▲LG전자(2조8천93억원) ▲SK하이닉스(2조5천616억원) 등이 5∼10위에 들었다.

브랜드 가치가 가장 빠르게 크고 있는 기업은 카카오다.

카카오의 브랜드 가치는 1조6천405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6.6% 증가해 19위에 올랐다.

LG생활건강은 23.3% 성장한 1조7천388억원으로 18위, 엔씨소프트는 20.7% 성장한 1조1천815억원으로 22위를 차지했다.

올해 한국 50대 브랜드에 KEB하나은행(11위), 미래에셋대우(33위), 하이트진로(41위), 휠라코리아(46위) 등이 새로 진입했다.

인터브랜드는 비상장이지만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브랜드들을 선정하는 '게임체인저' 부문을 올해 신설했고 쿠팡, 배달의민족, 토스, 마켓컬리, 야놀자, 무신사, 직방, 쏘카, 리디북스, 와디즈 등을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