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시민대책위원회 청와대 앞서 기자회견…호소문 전달
경북지사·포항시장, 국무총리에 실질적 지진피해 구제 요청(종합)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 등은 11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찾아 '포항지진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과 관련해 실질적인 피해구제를 요청했다.

이 지사와 이 시장은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과 함께 정 총리에게 피해 금액에 대한 100% 지원과 유형별 지원 한도 폐지를 강력히 건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달 입법 예고한 특별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재산피해 금액 지원 비율을 70%로 한정하고 유형별 지원 한도를 규정하자 포항 각계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 지사는 "국가의 미온적 대처로 상처 입은 시민의 마음을 달래고 지진 발생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피해 주민의 요구사항을 적극적으로 반영해달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지진 특별법 제14조에 '국가는 피해자에게 실질적인 피해구제를 위한 지원금을 지급한다'고 규정돼 있음에도 시행령이 오히려 지원 범위를 축소하고 있어 특별법 입법 취지에 반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제 활성화 및 공동체 회복을 위한 특별지원 대책도 시행령에 구체화하고 내년도 국비에 반영해달라"고 건의했다.

이 지사 등은 또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영일만 횡단 구간 고속도로 건설, 포항지진 국가방재교육공원 조성, 환동해 해양복합전시센터 건립 등 특별지원을 촉구했다.

경북지사·포항시장, 국무총리에 실질적 지진피해 구제 요청(종합)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도 이날 오후 청와대 앞에서 지진피해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100% 피해 구제를 요구했다.

대책위는 회견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호소문'을 정무수석실 비서관에게 전달했다.

대책위는 "시행령 개정안의 '지급 한도'와 '지급 비율'을 없애 국가가 100% 피해를 구제해달라"며 "지진으로 피해를 본 포항시민이 하루빨리 아픔을 치유하고 종전과 같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끝까지 도와주기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부탁했다.

이어 여의도 국회와 더불어민주당 당사로 이동해 집회를 가졌다.

앞서 지난 6일 포항시청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개최한 시행령 일부 개정안 공청회는 주민 반발로 파행으로 치달으며 사실상 무산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