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세 남성, 총 쏠 듯한 자세…경호요원 대응사격"
백악관 비밀경호국 "용의남성, 무기 있다면서 사격자세 시늉"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백악관 부근에서 갑작스럽게 발생했던 총격사건은 일종의 '오인 사격'으로 결론 나는 분위기다.

백악관 비밀경호국(SS)의 '트위터 성명'에 따르면 51세의 남성 용의자는 이날 오후 5시 53분께 백악관 주변 17번가와 펜실베이니아 에비뉴 사이 초소의 제복 차림 경호국 요원에게 다가가 '무기를 소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돌아서는 듯하던 용의자는 다시 방향을 틀어 경호요원에게 달려들었고, 이후 옷 속에서 물건을 꺼내 던지려는 자세를 취했다가 곧바로 몸을 웅크려 사격자세를 취했다.

이에 경호국 요원이 총기로 용의자 몸통을 공격했다고 비밀경호국은 설명했다.

비밀경호국 설명에 따르면 용의자는 사격 자세만 취했을 뿐 실제 총을 쏘진 않은 것으로 보인다.

무기소지 발언과 사격 자세 탓에 총격범이라고 생각한 경호요원이 대응사격에 나섰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는 '용의자가 먼저 총격을 가하면서 경호국 요원이 대응 사격에 나섰다'는 현지 언론들의 보도와는 차이가 있는 대목이다.

이와 관련, 비밀경호국은 "요원의 대응에 대한 내부조사를 진행할 것"이라면서 "수사0를 위해 워싱턴DC 경찰국에도 연락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언론 브리핑을 시작한 지 3분만에 비밀경호국의 호위를 받아 돌연 브리핑장을 떠나면서 긴박한 상황이 연출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몇 분 후 다시 돌아와 브리핑을 재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밀경호국이 신속하고 매우 효과적으로 업무를 수행한 데 대해 감사를 표하고 싶다"며 "실제 총격이 있었고 누군가가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말했다.

백악관 비밀경호국 "용의남성, 무기 있다면서 사격자세 시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