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들이 지난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의대 정원 확대 방안에 반대하며 집회를 벌였다. / 사진=뉴스1

전공의들이 지난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의대 정원 확대 방안에 반대하며 집회를 벌였다. / 사진=뉴스1

정부가 오는 14일로 예고된 동네의원 집단휴진에 대한 입장을 조만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집단휴진 사태에 대비한 진료 차질을 막을 수 있는 대책도 강구중이다.

김헌주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11일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집단휴진 예고와 관련해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여러 방면으로 준비하고 있다. 의협과도 계속 대화를 시도하고 있다"면서 "의협이 기한으로 제시한 12일 정오 전에 정부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개원의 중심의 의협은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에 반대하며 14일 의사총파업을 벌이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12일 정오까지 정부의 개선 조치가 나오지 않으면 파업을 강행할 방침.

김헌주 정책관은 "의협과는 비공식적으로 만나 논의할 예정이다. 상황을 주시하면서 여러 부처와 함께 (집단휴진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집단휴진 시에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선별진료소 운영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