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사 절차 급변…원칙 흔들리지 않는 시스템 구축해야"
조상철 서울고검장 취임…"개혁은 기본으로 돌아가는 것"

조상철(51·사법연수원 23기) 신임 서울고등검찰청장은 "개혁은 기본으로 돌아가는 것"이라며 "검찰 본연의 임무에 최선을 다하라"라고 강조했다.

조 고검장은 11일 오전 서울고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힘들고 어려울 때일수록 원칙과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검찰 본연의 임무로 조 고검장은 '인권 보호'와 '공정한 법 집행'을 꼽았다.

그는 "공정한 (사건) 처리와 법 집행의 일관성을 유지해야 한다"며 "직무수행 과정에서 인권을 보장하고 적법절차를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 이슈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그는 "형사 절차의 급격한 변화 등으로 많은 검찰 구성원들이 당혹해한다"며 "앞으로 닥칠 혼란에 대해서도 걱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개혁이란 것은 단순한 변화를 뜻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기본으로 돌아가고, 원칙과 기본이 흔들리지 않도록 견지할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개혁"이라고 설명했다.

조 지검장은 또 "공정한 법 집행을 위해 각자 자신의 역량을 키워야 한다"며 "사건에 집중하고 정성을 기울이는 바른 자세와 태도를 갖는 것도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요즘 우리 주변을 보면 타인에게 무례하고, 자기 책임에는 눈 감은 채 다른 사람만 마구 힐책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성숙한 인간의 자세가 아니다"라며 "예의와 절제, 배려를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연수원 동기인 조 고검장은 검찰 내 대표적인 '기획통'으로 꼽힌다.

법무부 검찰국 검사와 형사기획과장을 거쳐 검찰과장을 지냈다.

이후 전국 최선임 부장검사인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과 법무부 대변인, 대검 공안기획관, 법무부 기조실장 등 법무·검찰의 핵심 보직을 두루 역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