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기림일 행사 참석도 날씨 고려해 결정할 것"
이용수 할머니 12일 수요시위 불참…"비 피해 고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이달 12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주최하는 수요시위에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11일 정의연과 이용수 할머니 주변인 등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다음날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제8차 일본군위안부 기림일 세계연대집회 기자회견'을 겸해 열리는 정의연 수요집회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전국 규모의 비 피해가 지속되자 불참키로 했다.

이 할머니의 주변인들에 따르면 할머니는 수해 등으로 고통을 겪는 사람이 많은 상황에서는 수요집회에 나가지 않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는 취지로 불참 의사를 전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세계 일본군위안부기림일' 당일인 14일에 열리는 행사 참석 여부도 추후 날씨 등을 고려해 결정할 예정이다.

14일 행사는 '제8차 세계 일본군위안부기림일 나비 문화제'를 겸해 열린다.

이 할머니의 수요집회 참석 재개 여부는 그간 시민사회계의 주목을 받는 이슈였다.

그는 지난 5월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

하나도 도움이 안 된다"는 의견을 밝히며 정의연 측과 위안부피해자 운동의 방향에 관한 이견을 드러내 한동안 갈등이 있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