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직 바뀐 간부들 만나 솔선수범 리더십 당부…발언 요지만 공개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근 승진했거나 보직이 바뀐 검사장급 이상 검찰 간부들을 10일 만나 국민을 위한 리더십을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날 오후 대검찰청 15층 대회의실에서 신임 검사장·고검장들과 만나 "검찰은 검사와 검찰 공무원의 것이 아니라 국민의 것임을 늘 명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윤 총장은 "검찰 최고의 간부로서 일선에서 솔선수범하는 리더십을 발휘해 달라"고 역설하며 "인권 중심 수사 및 공판 중심의 수사구조 개혁에 노력해줄 것"도 당부했다고 대검은 전했다.

대검은 이날 윤 총장의 발언 요지만 공개했다.

이날 접견식에는 이달 7일 발표된 인사로 승진하거나 자리를 옮긴 검사장급 이상 간부 25명이 참석했다.

이번 인사에서 26명의 간부들이 자리 이동을 했지만, 인사 발표 직후 사표를 낸 문찬석 광주지검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