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연내 입주 동탄 행복주택부터
경기도 산하 경기주택도시공사(GH)는 임대주택인 ‘경기도 기본주택’에 식사, 청소, 돌봄, 생활 편의 등 다양하고 수준 높은 호텔식 컨시어지(고객 안내·관리) 주거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 임대주택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개선하고 주거 만족도를 높여 주택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꾸기 위해서다.

GH는 이 같은 서비스를 올해 말 입주하는 동탄신도시(A105 블록) 행복주택 995가구와 2023년 초 입주하는 광교신도시 중산층 임대주택 549가구에 먼저 적용해 실증 과정을 거칠 계획이라고 10일 발표했다.

이헌욱 GH 사장은 “중산층 임대주택과 행복주택에서 실증을 거친 뒤 앞으로 도내에 공급할 경기도 기본주택의 개별사업 특성에 맞춰 호텔식 주거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입주민에게 한식 또는 뷔페 등 조식 서비스를 제공하고 정기적으로 청소 서비스도 해준다. 입주민이 이사할 때는 정리수납 서비스도 제공한다. 여기에 세탁물 수거, 배달, 다림질 서비스도 더할 계획이다.

GH 관계자는 “가사 및 육아 등으로 늘 시간에 쫓기는 젊은 층 맞벌이 부부, 취미 생활을 선호하는 노년 부부 등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임대주택의 이미지를 개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