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최근 집중호우 때 위기에 처한 주민을 구조한 공로로 경찰관 2명에게 경찰청장 표창과 격려금을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경기북부경찰, 집중호우에 시민 구조 경찰관 표창

이날 표창을 받은 경찰관은 의정부경찰서 고진형 경장과 가평경찰서 박건식 순경이다.

고진형 경장은 지난 5일 중랑천 급류에 아이가 떠내려간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물에 뛰어들어 8살 어린이를 구조했다.

고 경장의 부친은 2009년 교통단속 중 순직한 파주경찰서 소속 고상덕 경감으로 알려지며 대를 이은 헌신적 경찰관의 모습이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줬다.

박건식 순경은 지난 3일 조종천이 범람했을 때 물이 들어찬 주택가 10여동을 꼼꼼히 수색했다.

박 순경의 노력으로 당시 몸이 불편해 집안에 갇힌 노부부 12명이 무사히 대피했다.

이문수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은 "국민에게 감동을 주고 경찰의 귀감이 된 젊은 경찰관들이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건강하게 국민을 위해서 봉사해주기 바란다.

"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