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경제부지사에 국토부 고위공무원 임용

경북도는 경제부지사에 국토교통부 고위공무원인 하대성 혁신도시발전추진단 부단장을 임용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도는 지난 4일 사의를 표명한 전우헌 경제부지사 후임으로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과 관련 철도, 도로 건설 등을 위해 국토부 출신을 물색해왔다.

국토부에 의뢰해 복수의 후보를 추천받은 뒤 인사위원회를 열어 하 부단장을 차기 경제부지사에 임용하기로 결정했다.

하 부단장은 국토부 퇴직 절차를 거쳐 오는 24일께 경제부지사에 취임할 예정이다.

경북 김천 출생으로 부산 동성고, 연세대 행정학과를 졸업했으며 1993년 행정고시 36회로 공직을 시작했다.

국토부 택지개발과장, 신도시택지개발과장, 익산지방국토관리청장 등을 지냈다.

전우헌 경제부지사는 2년간 역할을 마무리하고 다음 주중 퇴임식을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