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공작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의 2심 선고 공판이 10일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공작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의 2심 선고 공판이 10일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조합의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석방됐다.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배준현)는 10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상훈 전 의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 전 의장은 2013년 삼성전자서비스에 노조가 꾸려지자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원에서 '그린화 작업'이라 불리는 노조 활동 방해 전략을 세워 실행한 혐의로 1심에서 1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바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