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이후 산사태 피해 전국서 1079건
지난 8일 오후 전북 장수군 번암면 교동리에서 발생한 산사태가 주택을 덮쳤다./사진=연합뉴스

지난 8일 오후 전북 장수군 번암면 교동리에서 발생한 산사태가 주택을 덮쳤다./사진=연합뉴스

산림청은 태풍 '장미'가 동반하는 추가 집중호우로 대규모 산사태 발생 우려가 있다며 철저한 대응을 당부했다.

10일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 6월 24일부터 이달 9일까지 전국 평균 강수량은 2013년 최장 장마 기간(49일) 전국 평균 강수량 406.5mm의 두 배인 750mm에 달했다.

6월 이후 산사태 피해는 전국적으로 1079건에 이르며 인명피해도 사망 4명과 실종 2명, 부상 4명이 발생했다.

산지 태양광 발전시설 피해는 전날 기준 전체 1만2721곳 중 12곳(0.09%)에서 발생했다. 전체 산사태 피해 대비 1.1%에 불과하지만, 산림청은 태풍 북상에 대비해 민가와 300m 이내 인접한 2차 피해 우려 지역 2180곳에 대한 점검을 마친 상태다.

산림청은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태풍이 북상하고 있어 대규모 산사태 발생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피해 최소화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산사태로 인한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과하다 싶을 정도의 사전대피가 가장 중요하다"며 "피해 우려 지역 주민들은 산사태 예보, 기상특보, 대피 방송 등에 귀 기울여주시고, 그 외 지역에서도 작은 위험이라도 감지되면 신속히 대피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