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검사비 지원 사업' 병원 선정…최대 100명 무료 검사
이대목동병원, 유방암 가족력 여성에 유전자 검사비 지원

이대목동병원 유방암·갑상선암센터 안정신 교수팀은 한국유방건강재단이 진행하는 'BRCA1/2 유전자 검사비 지원 사업'에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한국유방건강재단은 유방암 가족력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연구 데이터 축적을 위해 유전성 유방암의 대표적인 유전자인 'BRCA1/2' 검사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대목동병원은 한국유방건강재단의 지원을 받아 만 25세 이상,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여성 100명에 해당 유전자 검사를 무료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대목동병원에 따르면 BRCA1/2 유전자 검사에는 최대 370만 원이 소요된다.

지금은 유방암과 난소암을 동시에 진단받거나 40세 이전 유방암이 발병하는 등 특수한 경우에만 BRCA1/2 검사에 대해서만 건강보험이 적용되고 있다.

안 교수는 "건보 급여에는 해당하지 않지만 BRCA1/2 유전자 이상이 있을 가능성이 높은 유방암 환자나 가족들을 위한 예방 및 조기 진단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방암 검사비 지원 신청을 원하는 경우 이대목동병원 외래진료에서 상담하면 된다.

또한 한국유방건강재단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참가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