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발 감염 어린이집 교사→ 원생 가족, 지역 공동체로 확산
이재준 시장 호소문 "종교 활동 모임 자제해 달라"
경기 고양시 소재 반석교회와 기쁨153교회 2곳에서 누적 확진자가 34명 발생하는 등 교회 집단감염 확진자가 잇따르는 가운데 9일 오전 고양시 일산동구 반석교회가 적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경기 고양시 소재 반석교회와 기쁨153교회 2곳에서 누적 확진자가 34명 발생하는 등 교회 집단감염 확진자가 잇따르는 가운데 9일 오전 고양시 일산동구 반석교회가 적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9일 경기 고양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60대 여성 A씨(고양시 116번 환자)가 코로나19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자원봉사센터 매니저인 A씨는 지난 6일 주민자치위원인 60대 B씨(고양시 108번 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풍동 시립 숲속 아이 어린이집에 다니는 3세 원아(고양시 105번 환자)의 외할머니다.

앞서 방역당국은 해당 어린이집에 근무하는 20대 보육교사(고양시 101번 환자)가 집단 감염이 발생한 반석교화 확진자 중 포함돼 이 어린이집 교사와 원아, 가족 등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B씨와 B씨의 둘째 딸, 셋째 딸, 사위, 손녀3명 등 3대 일가족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첫째 딸과 첫째 딸의 아들은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B씨가 속한 풍산동 주민자치회 50대 남성(고양시 114번 환자)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관계 당국은 A씨를 성남시의료원에 입원 조치했다. 접촉 가족 2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6일 A씨가 도시관리공사 2층에서 매니저 간담회를 하고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던 사실이 파악돼 추가 검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고양시는 B씨 등 풍산동 주민자치위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주민센터를 11일까지 폐쇄하기로 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주교동과 풍동지역 교회에서 최초 감염이 발생한 후 잇따라 확진자가 나와 시에서는 오늘부터 모든 종교시설에 집합제한 명령을 내려 종교시설 내 소모임 등을 금지한 상태"라며 "시는 현 단계를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을 수 있는 중대 고비로 생각하며 9일부터 2주간은 모든 종교활동과 단체모임·식사 등 외부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문을 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